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안녕하세요 여러분 ~ 코로나19의 여파는 우리의 건강 뿐만이 아니라 자금상황까지 좋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이는 실생활에서도 느껴질 만큼 그 피해가 어마어마 했는데요, 금융시장의 자금조달이 어려워질 상황에 대비하여 한국은행에서 이례적인 대출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기간

바로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인데요, 일반 기업과 은행 그리고 비은행 금융기관을 통틀어 받아볼 수 있으니 오늘은 이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인해 나타난 경기침체로인해 한국은행에서 실시한 제도입니다. 무려 10조원의 예산을 투자한 만큼 이로 인한 도움을 받은 기업들도 엄청날 거라고 예상하고 있는데요, 특히나 자금운용에 있어 어려움을 겪던 기업들에게는 정말 큰 희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구조

1)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구조


은행과 비은행 금융기관인 증권사 및 보험사에 일반기업이 발행한 우량 회사채담보로 자금융통을 해주는 구조입니다. 일반적인 신용대출 상품 중 아파트 담보대출 혹은 자동차 담보대출 등을 생각하면 이해가 빠르실 것 같습니다.


신용대출까지 있는 대출 종류 알아보러 가기

아파트 담보대출 조건 알아보러 가기

담보대출이 유리한 이유 알아보러 가기

자동차 담보대출 알아보러 가기


신용등급 AA- 이상의 적격 회사채를 담보를 제공하는 경우엔 한국은행으로부터 언제든지 차입이 가능한 여신제도 방식으로 운영되어지고 있는데요, 11월까지 한시적으로 10조원 한도 내에서 운용하되, 금융시장의 변동 혹은 한도가 소진될 경우엔 연장 및 증액 여부를 추후에 결정할 수 있다고 합니다.


2) 특이점


한국은행 측에서 은행을 제외한 비은행 기관에게까지 돈을 빌려주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증권사와 보험사 등의 금융기관에 자금을 융통한다는 일은 처음 있는 일인데요, 이미 4월 16일에 회의를 거쳐 의결처리가 완료된 이번 사안은 5월 4일부터 3개월간 지속될 연장이였으나 장기화로 인해 또 다시 연장되어 11월까지 진행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대상기관

대상기관

일단 기본적으로 우량 회사채 ( AA- )를 보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신용대출 받을 때 신용등급이 좋아햐 한다는 조건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신용등급올리는 법 알아보기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이유는 뭘까 알아보기


- 은행 : 국내은행 16개지점, 외은지점 23개지점 ( 자금조정대출 대상기관 )

- 증권사 : 한국은행 증권단순매매 대상기관 , RP매매 대상기관 , 국채전문딜러 ( PD )중 어느 하나에 포함되는 증권회사 15개 및 한국증권금융

- 보험사 : 한국은행과 당좌거래 약정을 체결한 자기자본 3조원 이상인 보험회사 6개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운용방식

운용방식

예산 : 총 대출한도는 10조원의 예산이 투입된 만큼 10조원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기관 예산 : 자기 자본의 25 % 이내 ( 최대 25% )


운용기간 시행일 : 5월 4일 부터 3개월로 시작되었으나 최근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가 다시 예견되면서 11월로 그 기간을 늘렸습니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금리

자금운용기간 : 6개월


담보 : 잔존만기 5년이내 우량등급 회사채


금리 : 통안증권금리에 0.85% 가산금리


방식 : 대출 대상기관이 제공하는 적격 담보의 인정가액 범위 내, 해당 기관의 신청금액을 한국은행이 융통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연장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연장

한국은행 측에서는 지난 5월 유동성 공급 대책의 일환으로 사상 첫 비은행 금융기관을 포함한 대출 프로그램을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운용기한 마감일을 8월 3일에서 11월 3일로 총 3개월 늘렸는데요, 사실상 비은행금융기관을 상대로 자금운용을 한 것은 지난 외환위기 시절 1997년 12월 한국은행법 제 80조에 의거 , 은행 이외 금융기관에 대해 자금융통이 이루어진 적이 있습니다. 다만, 당시의 환율과 금리에 있어서의 차이점이 있습니다.



총정리

자 이렇게 오늘은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았는데요, 어려운 경제상황 속 자금조달에 부담이 있을 금융권을 위해 한국은행측에서 만든 대기성 여신제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대상기관은 은행, 보험사 등 비은행 금융권을 포함하고 있으며 총 10조원의 대출한도 중 개별 한도는 자기 자본의 25% 이내입니다. 대출 기간은 6개월 이내로 채권 매매 시점부터 원금 상환까지의 기간이 5년 이내인 우량등급 회사채를 담보로 하고 있습니다.


토순이와 함께 알아본 대출상식 어떠셨나요? 현명한 자금융통의 첫 시작은 언제나 대출브라더스와 함께 하셔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리며, 다음 시간에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

조회 8회

@ 2020  Copywriter Tosoonee

  • Facebook
  • 카톡이미지

By tosoonee